단종된 롤렉스도 다시 보자
생산 종료 모델을 눈여겨 보라 2편
ROLEX

단종된 지 오래되어도 눈여겨 봐야 하는 이유

이번 아티클은 ‘어떤 시계의 가격이 오를까’에서 이어집니다. 지난 편에서 비교적 근래에 생산 종료된 모델을 소개했다면 이번에는 생산 종료된 지 10년 이상 된 모델을 위주로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비교적 구매 난이도는 높아지고, 그만큼 좋은 제품을 만났을 때 기쁨도 큰 모델입니다. 롤렉스 입문이 오래되지 않았다면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만나기 어려워서 큰 흥미를 느끼지 못할 수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흔한 시계들에 싫증이 난 상태라면 지금부터 소개하는 모델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언제 만나더라도 반가워해 주셔야 하는 모델입니다.

서브마리너 그린
Ref. 16610LV(Kermit)

ⓒ watchcollectors

ⓒ watchcollectors

생산 시기 : 2003~2010
2003년 서브마리너 50주년 기념
으로 처음 태어나 생산 종료 이후 세월의 흐름에 따라 큰 수혜를 본 모델들 중 하나입니다. 서브마리너에서 처음으로 그린 색상을 사용하면서 오히려 공식 매장에서 판매하던 기간에는 큰 인기를 끌지 못했으나 2010년 생산 종료 이후 재평가가 이루어지면서 프리미엄의 대열에 합류하였습니다. 또한 2020년에는 닮은꼴 모델인 서브마리너 그린 Ref. 126610(스타벅스)의 출시와 함께 다시금 주목받기 시작하여 또 한 번의 재평가로 높은 주목을 받고 있죠. 특정 생산 연도에 따라 다양한 특징들이 있어 비교 해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연도별로 생산된 Ref. 16610LV만 모으는 수집가들도 있을 정도니, 관심을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Submariner Date 16610LV

Submariner Date 16610LV

40mm, 블랙, 오이스터

link
Submariner Date 116610LV

Submariner Date 116610LV

40mm, 그린, 오이스터

link
Submariner Date 126610LV

Submariner Date 126610LV

41mm, 블랙, 오이스터

link

데이토나
Ref. 116520

ⓒ Subdial

ⓒ Subdial

생산 시기 : 2000~2016
비교적 최근 생산 종료된 데이토나 Ref. 116520입니다. 태어나자마자 높은 관심과 함께 22년째 왕좌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전천후 워너비 모델이기도 하고요. 때론 새로운 데이토나의 등장에서 ‘스틸 베젤을 채택한다면?’ 이라는 상상해 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이 데이토나 Ref. 116520의 동반 상승은 피할 수 없을 겁니다. 오랜 시간 판매되었던 만큼, 생산 연도에 따라 이 역시 다양한 베리에이션이 존재합니다. 가격도 조금씩 차이가 있으니 관련 지식을 쌓는 것도 필수겠네요.

Daytona 116520

Daytona 116520

40mm, 블랙, 오이스터

link
Daytona 116520

Daytona 116520

40mm, 화이트, 오이스터

link

익스플로러 1
Ref. 114270

ⓒ Watchclub

ⓒ Watchclub

생산 시기 : 2001~2010
서브마리너 Ref. 16610LV(커밋)와 Ref. 126610LV(스타벅스)가 블랙 다이얼+그린 베젤의 닮은 꼴인 것처럼, 익스플로러 Ref. 114270 또한 신형 익스플로러 Ref. 124270이 36mm로 출시되며 함께 재평가 받았습니다. 컴팩트한 크기와 가벼운 무게 덕분에 실용적인 시계로서 ‘익스플로러의 최종본’이라는 수식어를 동반하기도 합니다. 가격 또한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현재 국내 시장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지만 2차 시장이 앞으로 성숙한다고 예측한다면 점차 자취를 감출 것이 분명합니다. 변치 않는 가치에 시간이 더해지면 수요는 점점 늘어날 테니까요.

Explorer 1 114270

Explorer 1 114270

36mm, 블랙, 오이스터

link
Explorer 1 124270

Explorer 1 124270

36mm, 블랙, 오이스터

link

오늘 소개해 드린 모델들은 가격이 크게 하락하지 않는 안정권에 접어든 모델이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합니다. 가격이 많이 오르는 시계의 장점도 분명 있겠지만 어떻게 보면 크게 오르락내리락 하지 않으면서도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것이 더 어렵다는 생각도 드네요.

Samuel

Writer

시계에 관해서라면 120시간 수다 가능

꿈의 시계 데이토나
코스모그래프 데이토나 Ref. 116520
변하지 않는 오랜 친구
익스플로러 1 진화 과정
롤렉스의 특별한 생일잔치
애니버서리(Anniversary) 특집
어떤 시계의 가격이 오를까
단종된 모델을 눈여겨 보라 1편
이름만큼 초강력한 그린, 헐크
서브마리너 데이트 그린 Ref. 116610LV
한국, 일본, 미국 리테일가 비교
어느 나라의 롤렉스가 가장 비쌀까?
바쉐론 콘스탄틴 오버시즈
럭셔리 스포츠 워치의 새로운 해석
데이트저스트 구매가이드 2
인덱스별 다이얼 컬러 총정리
롤렉스 에어킹 AIR-KING
가장 즐거운 롤렉스
르망 24시 100주년 기념 데이토나
가장 뜨거운 데이토나 126529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