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성공을 이끈 롤렉스
더콰이엇 인터뷰 1편
People

롤렉스가 성공의 상징이 되는 것에 한 몫 했던 사람들이 있다. 롤렉스 모델 이름은 몰라도, 롤리(Rollie)를 따라부르게 만들었던 그 사람. 더콰이엇을 바이버가 직접 만나보았습니다.

Q. 힙합과 롤렉스라는 키워드 아래 가장 먼저 생각난 아티스트였다. 본인의 생각은?

네. 저와 도끼(Dok2)가 상징적이라고 생각해요. 실제로도 저희가 가장 먼저 롤렉스를 구매했고 또 그걸 자랑했으니까요. 그 전까지 래퍼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계는 주얼리급의 시계가 아니었어요. 저만 해도 돌체앤가바나나 지샥을 차고 다녔어요. 롤렉스가 유행하기 전에는 지샥이 유행이었기 때문에 칸예웨스트(Kanye West)도 지샥을 차고 다니던 시기가 있었죠. 그런데 그 시기가 지나고 미국에서 롤렉스 붐이 불기 시작했어요. 저희가 그걸 받아들인 거죠.

undefined

Q. 롤렉스에 가장 먼저 관심을 가졌을 때는 언제인지?

2010년, 2011년 정도였어요. 그때 제이콜(J. Cole)이랑 빅션(Big Sean)이 데뷔를 했거든요. 첫 정규앨범을 내고 그 래퍼들이 롤렉스를 차고 다니기 시작했어요. 앨범 커버를 보면 데이데이트(Day-Date)를 차고 있었죠. 타이가(Tyga)도 마찬가지였고요. 근데 제 입장에선 무슨 신인 래퍼들이 롤렉스를 차지? 이런 느낌이었어요. 사실 제가 그 래퍼들보다 먼저 데뷔를 했거든요. 일종의 자신감 대결 같은 거랄까, 저는 그때 이미 앨범을 4-5장 정도는 낸 상태였기 때문에 저도 해야 되겠다, 이런 식으로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물론 그 당시 언더그라운드 힙합 씬에서 잘 나간다고 하는 래퍼들도 명품시계를 쉽게 살 수 있을 정도의 벌이는 아니었어요. 저도 예외는 아니었고요. 하지만 해보고 싶었어요. 당시 중고가를 기준으로 해도 롤렉스를 산다는게 무모한 짓이긴 했지만 무모한 도전이었기 때문에 더 해야 되겠다고 생각했었죠.

Q. 어떻게 보면 그게 합리적인 소비는 아니지않나.

일반적으로는 그렇죠. 저는 제가 시계 마니아여서 롤렉스를 샀던 게 아니에요. 저는 지금도 시계에 대해선 잘 몰라요. 그냥 그때 저한테 롤렉스가 되게 거대하게 다가왔었어요. 보통 학생들이 대학교를 가기 위해서 수능 공부를 몇 년 간 하잖아요. 그거랑 비슷한 느낌의 목표 설정이었던 것 같아요. ‘아, 저걸 사야 되겠다. 지금부터 열심히 일해서 돈을 모아서 저걸 사야 되는구나’라는 굉장히 강한 목표설정이요. 저한테는 그 정도로 되게 중요한 사건이었고 그래서 그때 적금을 들었어요. 적금을 1년 동안 모아서 롤렉스를 샀죠. 2012년도 가을쯤이었으니까 이제 딱 10년 지났네요.

undefined

Q. 얼마였는지? 당시 상황이 구체적으로 기억나는지?

네. 다 기억나죠. 저한텐 되게 중요한 사건이었거든요. 그때 적금 만기 금액이 1200만원이었어요. 롤렉스를 사고 조금 남았으니까 한 1120만 원 정도에 샀던 것 같아요.
가게 이름은 잊어버렸는데 압구정에 있는 명품 취급하는 거래소였어요. 가서 금통 데이데이트를 가리키면서 “아저씨, 이거 저 주십쇼.” 했는데 아저씨 첫마디가 이거였어요. “그거 젊은이들이 차는 거 아닌데”. 그때는 한국에서 금시계가 패션이 되기 전이었거든요. 근데 뭐 어쨌든 저는 그걸 샀어요. 지금 돌아보면 롤렉스에서 어떤 근원적인 걸 발견했던 것 같아요. 힙합과 랩에서의 성취가 제가 살아가는 이유다 보니 저걸 사야 내가 이 일을 잘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했었어요. 그 당시에 제가 했던 것들이 다 이런 마인드에서 비롯됐던 것 같아요.

Q. 그게 힙합문화의 핵심 서사이지 않나. 게토(ghetto)에서 태어나서 셀프메이드(selfmade)를 한 후 전리품을 얻는 과정이랄까.

그렇죠. 큰돈을 벌어서 사치품에 큰돈을 쓰는 게 다수에게 허락된 일은 아니잖아요. 다수가 상상할 수 있는 일도 아니고요. 근데 저는 힙합을 통해서 그런 가치관을 배웠기 때문에 내 모든 걸 걸어서 저런 것들을 얻는 모습을 세상에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왜냐면 저 스스로에게도 당연히 대견한 일이고 그걸 보는 팬들이 저를 보고 저렇게 될 수 있구나 하는 영감을 얻을 수 있잖아요. 만약 제가 힙합을 몰랐다면, 예를 들어 나스(Nas), 제이지(Jay-Z), 칸예웨스트 같은 래퍼들을 모르고 살았다면 인생이 그렇게 바뀔 수 있다고 상상을 못했을 것 같아요. 그리고 랩을 하면서 나도 저렇게 될 수 있다는 확신을 얻게 됐죠. 롤렉스를 샀던 건 그 확신을 물질로 바꿔내는 과정이었다고 생각해요.

Q. 사람들이 흔히 가지고 있는 소비에 대한 태도가 있다. ‘아껴야 잘 산다’거나 ‘100만큼 벌었으면 50은 저축해야 한다’ 같은 것들. 그런데 그렇게 하지 않았던 이유는? 더 설명해줄 수 있는지?

사람들은 경제관념에 대해 각자의 루트를 통해 배우게 되잖아요. 보통은 집에서 배우는 것 같고요. 그런데 저한테 이걸 알려준 사람은 없었어요. 대신에 저는 원래부터 좀 뭔가에 연연하지 않는 타입이었던 것 같아요. 자기 형편에 비해 비싼 물건을 사도 된다는 사고방식은 말하자면 일종의 배짱인데요, 물론 이 배짱을 배우는 데 저도 시간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거부감은 전혀 없었어요. 그러니까 사치품을 샀을 때 사람들한테 ‘미쳤어?’라는 소리를 들을까봐 못 하는 사람이 있고 오히려 그 말을 즐기는 사람도 있잖아요. 저는 그런 말들을 신경 쓰는 타입이 아니었어요. 저는 남들이 대학에 가야 된다고 했을 때 ‘난 안 가도 될 것 같은데’라고 생각하던 사람이거든요. 소비에 관해서도 마찬가지였던 거죠. 그러면서 돈 버는 방법이란 세간에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아껴서 잘되는 게 아니라 돈을 많이 쓰기 때문에 돈을 잘 버는 거구나 하는 제 나름의 진실을 배웠어요. 예를 들면 저는 10년 전에 50만원을 받는 공연에 100만 원짜리 옷을 입고 갔어요. 명백히 숫자로는 마이너스지만 저는 왠지 그렇게 해야 할 것 같았어요.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정말 빠른 속도로 몸값이 올라갔고 이제는 제가 아무리 비싼 옷을 입고 가도 마이너스가 안 나는 값을 받고 공연을 하게 됐죠. 만약 제가 ‘50만 원 받는 공연이니까 나는 5만 원짜리 티셔츠를 입고 가야지’라고 생각했다면 그런 일은 안 일어났을 거예요.

undefined

Q. 2011년 당시 롤렉스를 처음 사서 가게를 나오는 순간 기분은 어땠는지?

너무 좋았죠. 너무 좋아서 인스타그램에 자주 올렸어요. 이렇게도 올리고 저렇게도 올리고 정말 너무 행복했고 이걸 자랑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기념하기 위해서 ‘2 Chainz & Rollies’라는 노래를 만들기도 했죠. 물론 제 행동이 줄 반감도 알고 있었어요. 그런데 어떻게 보면 어그로를 끌었던 것 같아요. 그때는 어그로라는 말이 잘 안 쓰였던 것 같긴 하지만 그런 전략을 썼던 것 같아요. ‘2 Chainz & Rollies’가 나왔을 때도 딱히 좋은 반응은 없었고 ‘노래가 왜 이래요’, ‘가사가 왜 이래’ 같은 반응이 많았잖아요. 하지만 결과는 너무 자명했죠. 그 후 2년, 3년 정도가 지났을 때 저희 주변 래퍼들도 다 롤렉스를 사게 됐고, 나중에는 저희에게 영향 받은 어린 래퍼들도 돈을 벌고 나서 가장 먼저 하는 소비가 롤렉스 시계였거든요. 그런 게 저는 되게 뿌듯했어요. 저희가 행동과 소비 패턴의 반경을 되게 확장했다고 느꼈거든요. 과거에는 그렇게 돈을 벌었으면 적당히 아껴서 70%는 그래도 저축을 해야 된다는 말을 듣고 살았어요. 그런데 어찌 보면 이 친구들이 부모님한테 배운 경제관념을 깨고 자기 식대로 개척한 것이니까요.

@ 2 Chainz & Rollies MV

@ 2 Chainz & Rollies MV

Q. ‘2 Chainz & Rollies’의 탄생 배경을 더 자세히 얘기해준다면?

그 때가 좀 상황이 복합적이었어요. 첫 일리네어 전국 투어가 있었고요, 그 투어를 마쳤고 제 적금 만기가 와서 롤렉스를 샀고, 그리고 라스베이거스에 갔어요. 라스베이거스에 가서 ‘2 Chainz & Rollies’ 뮤비를 찍으며 이 모든 것을 기념하는 상황이었죠. 라스베이거스에서 엄청 롤렉스를 차고 다니면서 뿌듯했던 기억이 나요. 왜냐하면 제가 그 전에 라스베이거스를 갔던 적이 있는데 그때는 이런 입장이 아니었거든요. 이전에는 성공한 사람의 입장으로 라스베이거스를 간 게 아니었어요. 그때는 롤렉스도 없었고 이런 화려한 액세서리도 없었죠. 그래서 그때 더 대단한 사람이 돼서 돌아와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1년 정도 만에 롤렉스를 차고 다시 오게 된 거예요. ‘2 Chainz & Rollies’가 다른 사람들에겐 그냥 노래일 수 있지만 저한테는 표현하기 어려운 어떤 되게 큰...

Q. 사운드트랙? 삶의 사운드트랙?

네. 정확합니다. 사운드트랙 같은 거였어요. 장면과 상황과 스토리와 맥락과 기승전결이 다 있는…그때는 뭔가 롤렉스를 중심으로 전개가 됐던 것 같아요. 그게 어떤 고민의 결과 이런 건 아니고 그냥 저희는 느낌이 오는 대로 자연스럽게. 여기에 대해서 얘기하면 진짜 끝도 없는 것 같아요. 오늘 얘기한 건 어떻게 보면 겨우 절반 정도일 수도 있어요.

더콰이엇이 소장하고 있는 롤렉스 시계에 대한 소개는 2편에서 이어집니다.

김봉현

Writer

힙합 저널리스트. 하고 싶은 일에 맞는 직함이 없어 새로 만들었고 아직까진 할만하다.

바쉐론 콘스탄틴 오버시즈
럭셔리 스포츠 워치의 새로운 해석
직장인을 위한 롤렉스 구매 가이드
롤렉스 시계가 눈에 띄지 않길 원한다면
더콰이엇이 소장한 롤렉스
더콰이엇 인터뷰 2편
롤렉스, 부커러 인수  앞으로의 전망은?
제조사와 유통사의 협업이 가져올 파장
오늘이 가장 저렴한 명품 시계
시계 리테일가 고공행진, 어디까지?
언제 사도 후회 없는 그 시계
리셀시장을 개척한 롤렉스 BEST 3
어떤 시계가 새로 등장할까?
2023 Watches and Wonders (1)
반짝반짝 희귀 롤렉스
오프 카탈로그(Off-catalog) 롤렉스
롤렉스 그린씰, 어떤 의미가 있을까?
정확성을 향한 기계식 시계의 오차 전쟁
티파니 컬러 혹은 터콰이즈 블루
터콰이즈 블루 컬러의 시계들